공기업 신입 연봉 3,809만원…인천공항공사 1위

경제·사회 입력 2020-05-08 14:54 수정 2020-05-08 21:39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올해 공기업들의 신입사원 연봉 평균이 3,809만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알리오)에 공시된 36개 공기업의 올해 직원 평균보수 현황(예산편성 기준)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보다 2.3% 올랐습니다.


초임이 가장 높은 공기업은 인천국제공항공사로 4,589만 원이었고 한국서부발전(4,513만 원), 한국마사회(4,440만 원), 한국가스공사(4,402만 원)가 뒤를 이었습니다.


직원 평균 급여는 한국마사회가 8,970만 원으로 가장 높았고 한국석유공사(8,942만 원), 한국가스공사(8,919만 원), 한국전력기술(8,811만 원), 한국감정원(8,729만 원) 순이었습니다. / jam@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