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반포3주구에 축구장 3배 크기 조경 제안

부동산 입력 2020-05-11 14:16 수정 2020-05-11 14:16 지혜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삼성물산이 반포3주구에 제안한 조경 디자인. [사진=삼성물산]

[서울경제TV=지혜진기자]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반포주공1단지 3주구 재건축 사업을 통해 축구장 3배 크기 가량의 자연숲 조경을 구현한다.


11일 삼성물산에 따르면 세계조경가협회상(IFLA)을 7회 수상한 래미안 조경은 미국 뉴욕의 차세대 조경 그룹 슈퍼매스 스튜디오(Supermass Studio)와 손잡고 숲과 호수가 어우러지는 조경 구현에 나섰다.


삼성물산은 우선 단지 중앙에 축구장 3배 크기의 자연숲(20,000㎡)을 조성한다. 


자연숲 사이 ‘썬큰 정원’에는 워터스크린 등을 갖춘 수공간을 마련한다. 뉴욕 센트럴파크처럼 자연형 호수를 물놀이 시설과 함께 마련, 가족들의 여가 공간으로 설계하겠다는 계획이다.

삼성물산이 반포3주구에 제안한 단지 내 썬큰프라자 조경. [사진=삼성물산]

 

또 최고급 테마가든을 비롯해 총 4가지 정원 스타일 중 입주민 선호도에 따라 동별로 프라이빗 정원을 만든다. 삼성물산이 제안한 스타일로는 현대적인 ‘어반-시크 스타일’, 자연스럽고 편안한 느낌의 ‘에코-내추럴 스타일’, 클래식한 유럽풍의 ‘네오-클래식 스타일’, 한국적이고 친근한 ‘모던-레트로 스타일’ 등이 있다.


반포3주구와 맞닿은 반포천은 차별화된 경관 개선과 수질 개선을 통해 입주민들이 산책 및 여가를 즐길 수 있는 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한다.


수생식물을 관찰하거나 캠핑리조트 운영사와 협업해 캠핑스쿨, 숲체험 프로그램, 친환경 에너지 생산 교육 프로그램 등 자녀와 함께하는 프로그램도 마련한다.


반포천 수질개선을 위해서는 한강 수변 생태계 복원 자문단인 서울시립대 환경생태연구소와 협력한다. 


또 주변 반포천 산책로를 포함해 단지에서 반포천과 한강으로 이어지는 5km가량을 강변 보행 네트워크로 조성한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아파트 조경 트렌드를 선도해 온 래미안의 기념비적 작품으로 만들 것이며, 시간이 지날수록 가치가 올라가는 조경 디자인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heyjin@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지혜진 기자 부동산팀

heyj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