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인천공항에 수소전기버스 충전소 구축

산업·IT 입력 2020-05-12 10:43 수정 2020-05-12 10:43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왼쪽부터) 기욤 코테(Guillaume Cottet) 에어리퀴드코리아 대표이사 사장, 한성권 현대차 상용사업담당 사장,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유종수 수소에너지네트워크 대표가 업무협약 체결식 후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현대자동차]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현대자동차가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인천국제공항의 저탄소∙친환경 공항 구현에 앞장선다.


현대차는 지난 11일 인천광역시 중구에 위치한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기욤 코테(Guillaume Cottet) 에어리퀴드코리아 대표이사 사장, 유종수 수소에너지네트워크 대표, 한성권 현대차 상용사업담당 사장 등 사업 관계자가 모인 가운데 인천국제공항 수소전기버스 충전소 유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협약은 환경부가 주관하는 ‘수소연료전지차 충전소 설치 및 민간자본보조사업’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수소전기버스 충전소는 내년 3월 완공을 목표로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인근 부지에 지어진다.

현대차는 수소전기버스 충전소 구축 비용을 지원하고 수소전기버스를 공급하며 수리 등 고객 서비스를 지원한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수소전기버스 충전소 설치를 위한 부지를 제공하고 터미널과 터미널, 터미널과 장기주차장, 물류단지 내부를 오가는 셔틀버스의 노후 모델을 향후 5년간 수소전기버스로 교체한다. 올해 하반기 7대를 시작으로 향후 매년 3~5대의 수소전기버스를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에어리퀴드코리아는 수소전기버스 충전소에 고사양 충전 설비와 수소를 제공하며 수소에너지네트워크는 수소전기버스 충전소를 구축하고 운영한다.

업무협약식에서 한성권 현대차 상용사업담당 사장은 “인천국제공항 내 수소전기버스 충전소 구축은 국내 수소경제 활성화 실현을 향한 좋은 사례가 될 것이다”며 “궁극의 친환경차량인 수소전기버스를 통하여 인천국제공항을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인천국제공항이 글로벌 최고의 저탄소 친환경 공항으로 발돋움 할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외에도 현대차는 최근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협력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현대차는 2018년 9월 스위스 ‘H2 에너지(이하 H2E)’와 대형 수소전기트럭 공급 계약을 체결했으며 같은 해 10월 프랑스 ‘에어리퀴드’, ‘엔지’와 수소전기차 공급 계약 체결, 지난해 4월 H2E와 합작법인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 설립, 6월 사우디아라비아 ‘아람코’와 수소에너지 및 탄소섬유 소재 개발 협력 강화 등 전략적 협력 개시, 9월 미국 ‘커민스’와 북미 상용차 시장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공급 계약 체결, 10월 스웨덴 ‘임팩트 코팅스’ ∙ 이스라엘 ‘H2 프로’ ∙ 스위스 ‘GRZ 테크놀로지스’와 다양한 수소 관련 기술 협약, 올해 4월 서울시와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상호협력 강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협약 체결 등 수소경제 활성화에 앞장 서고 있다. / jam@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