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공공부문 일자리 156만개 제공 주력"

경제·사회 입력 2020-05-14 08:19 수정 2020-05-14 08:23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공공부문을 중심으로 일자리 156만개 제공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연 제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 중대본) 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고용 충격 대응책을 마련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기정예산에 의한 공공부문 직접일자리 94만5,000개 중 그간 코로나19로 정상 추진되지 못했던 노인일자리, 자활근로사업 등 약 60여만개 일자리에 대해서는 최대한 비대면, 야외작업 등으로 전환하겠다"며 "사업절차 간소화 등 집행상 탄력성을 최대한 허용해 신속 재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청년층 경력개발에도 도움되는 공공분야 비대면 디지털 일자리 10만개, 민간 분야 청년 디지털 일자리 5만개, 청년 일경험일자리 5만개, 취약계층 일자리 30만개, 중소·중견기업 채용보조금 5만명 등 직접 일자리 55만개+α(알파)를 추가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시험 연기 등으로 4월까지 1만9,000명 채용에 그쳤던 공무원, 공공기관 채용 절차를 당장 이달부터 재개해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4만8천명을 채용해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긴급 고용·일자리 대책을 이번주와 다음주 경제중대본 회의에서 논의한 뒤 확정할 방침으로, 소요 재원은 3차 추가경정예산안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yunda@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경제산업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