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오피스텔 전세가격 9개월 만에 하락…서울·인천은 상승

부동산 입력 2020-05-26 10:21 수정 2020-05-26 10:21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 전경.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지난달 전국 오피스텔 평균 매매가격이 9달 만에 하락한데 이어 전세가격도 9개월만에 하락했다. 

 

26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해 4월 전국 오피스텔 평균 전세가격은 14,1886,000원을 기록했다. 이는 3월 평균 전세가격 14,1893,000원 대비 7,000원 감소한 금액이다. 감소 폭은 작지만 오피스텔 전세가격 하락은 20197월 이후 9달 만이다.

 

업계 관계자는 전반적인 부동산 시장의 침체된 분위기가 오피스텔 시장에도 영향을 미친 것이다면서 실제 올해 분양한 몇몇 오피스텔은 청약 미달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수도권, 지방 광역시 중 4월 평균 전세가격이 3월 대비 가장 많이 하락한 지역은 256,000원 하락한 부산이었다. 이어 대구(108,000원 하락), 광주(104,000원 하락), 경기(7만원 하락), 울산(68,000원 하락), 대전(42,000원 하락) 등의 순이다.

 

반면, 오피스텔 전세가격이 상승한 지역도 있다. 서울의 경우 4월 평균 오피스텔 전세가격은 17,9151,000원으로 3월 전세가격(17,9035,000) 대비 116,000원 상승했다. 인천 또한 3월 대비 6,000원 소폭 상승했다.

 

서울에서 오피스텔 전세가격이 가장 많이 상승한 지역은 도심권으로 18만원 증가했다. 이어 서북권(146,000원 상승), 동남권(133,000원 상승), 서남권(93,000원 상승), 동북권(67,000원 상승) 등의 순이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4월 전국 오피스텔 매매가격이 하락하며 전세가격도 소폭이지만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그러나 수도권 특히 서울의 오피스텔은 매매가격과 전세가격이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어 오피스텔 시장에도 지역별 양극화 현상이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전국 오피스텔 평균 월세 가격은 6개월째 같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 임대 사업을 위한 예비 투자자들의 기대 수익률은 소폭 증가할 것으로 보이나 이것 또한 지역별 오피스텔 수요가 다르기 때문에 지역차가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csjung@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