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1분기 순익 1조4,662억…영업손실 확대로 26%↓

금융 입력 2020-05-26 13:25 수정 2020-05-26 13:47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생보사 순익 38.4% 줄어…손보사는 4.3% 감소

[자료=금감원]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올해 1분기 보험회사의 순이익이 전년 대비 26%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보험영업 손실이 커졌기 때문이다.
 

금융감독원이 26일 발표한 '2020년 1분기 보험회사 경영실적(잠정)'에 따르면 보험사의 1분기 당기순이익은 1조4,662억원으로 전년 동기(1조9,827억원) 대비 5,165억원(26.1%) 감소했다.

생명보험회사 순이익은 7,78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856억원(38.4%) 줄었다. 투자영업이익은 증가했지만, 주가하락으로 인한 보증준비금 전입액 증가(1조9,735억원) 등으로 보험영업손실(2조1,183억원)이 크게 확대됐다.
 

손해보험회사 순이익은 6,88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09억원(4.3%) 감소했다. 투자영업이익은 증가했지만, 화재 등 고액사고 증가(일반보험) 및 사업비 증가(장기보험) 등으로 보험영업손실(2,775억원)이 커졌기 때문이다.
 

같은 기간 수입보험료는 50조3,718억원으로 전년 동기(47조3,765억원) 대비 2조9,953억원(6.3%) 증가했다. 생보사는 26조4,45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909억원(3.9%) 증가했다.

저축성(764억원), 보장성(4,885억원) 및 퇴직연금 등(5,283억원)은 증가했으나 해약·미납 증가로 변액보험은 감소(1,023억원)했다.
 

같은 기간 손보사는 23조9,26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조44억원(9.1%) 상승했다. 장기(7,944억원), 자동차(4,096억원), 일반(4,168억원) 및 퇴직연금 등(3,836억원) 전 종목 원수보험료 규모가 6.1~17.6% 증가했다.


3월말 기준 총자산은 1,241조8,249억원으로 전년 동월말 대비 61조4,156억원(5.2%) 증가했다. 자기자본은 126조5,010억원으로 금리하락에 따른 매도가능증권 평가이익 증가 및 이익잉여금 증가에 따라 8조2,115억원(6.9%) 늘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보험회사의 건전성 악화를 초래하는 무분별한 상품개발, 변칙적 영업경쟁 및 부실한 자산운용 등에 대한 상시감시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yunda@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경제산업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