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 온라인 전용 All hana ELS 3종 모집

증권 입력 2020-05-26 15:56 서정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1년 반 동안 3번의 리자드 상환 기회가 주어지는 멀티리자드 ELS

- 첫 1년간 4개월마다 리자드 상환 기회가 3번 부여된 멀티리자드 ELS

- 6개월과 1년 시점의 리자드 배리어를 낮춰 상환 가능성을 올린 더블리자드 ELS

[서울경제TV=서정덕기자] 하나금융투자는 26일 온라인 전용 상품인 All hana ELS 3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청약 기간은 529일 금요일 오후 130분까지이다.

 

먼저 홍콩지수(HSCEI), 유럽지수(EUROSTOXX50), 미국지수(S&P500)를 기초자산으로 연9.00%의 쿠폰을 추구하는 하나금융투자 ELS 11094를 모집한다.

만기는 3년이고 6개월마다 총 6차례의 상환 기회가 주어진다. 상환조건은 최초기준가격의 90%이상(1~2)/ 85%이상(3)/80%이상(4)/75%이상(5)/65%이상(만기)이며 녹인은 없다. , 6개월 동안 조기상환이 안되고 기초자산의 가격이 최초기준가격의 85%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는 경우 6개월째 되는 날 4.50%(9.00%)의 쿠폰을 지급받고, 1년 동안 조기상환이 안되고 기초자산의 가격이 최초기준가격의 80%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는 경우 1년째 되는 날 9.00%의 쿠폰을 지급받으며, 16개월 동안 조기상환이 안되고 기초자산의 가격이 최초기준가격의 75%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는 경우 16개월째 되는 날 13.50%(9.00%)의 쿠폰을 지급받고 청산되는 멀티리자드 ELS이다. (리자드 쿠폰은 일반쿠폰의 1.0배 지급)

 

또한 홍콩지수(HSCEI), 유럽지수(EUROSTOXX50), 미국지수(S&P500)를 기초자산으로 연7.02%의 쿠폰을 추구하는 하나금융투자 ELS 11095를 모집한다.

만기는 3년이고 4개월마다 총 9차례의 상환 기회가 주어진다. 상환조건은 최초기준가격의 90%이상(1~2)/85%이상(3)/80%이상(4~6)/75%이상(7)/70%이상(8)/65%이상(만기)이며 녹인은 없다. , 4개월 동안 조기상환이 안되고 기초자산의 가격이 최초기준가격의 85%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는 경우 4개월째 되는 날 2.34%(7.02%)의 쿠폰을 지급받고, 8개월 동안 조기상환이 안되고 기초자산의 가격이 최초기준가격의 80%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는 경우 8개월째 되는 날 4.68%(7.02%)의 쿠폰을 지급받으며, 1년 동안 조기상환이 안되고 기초자산의 가격이 최초기준가격의 75%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는 경우 1년째 되는 날 7.02%의 쿠폰을 지급받고 청산되는 멀티리자드 ELS이다. (리자드 쿠폰은 일반쿠폰의 1.0배 지급)

 

마지막으로 홍콩지수(HSCEI), 일본지수(NIKKEI225), 미국지수(S&P500)를 기초자산으로 연5.50%의 쿠폰을 추구하는 하나금융투자 ELS 11096를 모집한다.

만기는 3년이고 6개월마다 총 6차례의 상환 기회가 주어진다. 상환조건은 최초기준가격의 90%이상(1~2)/ 85%이상(3)/80%이상(4)/75%이상(5)/65%이상(만기)이며 녹인은 없다. , 6개월 동안 조기상환이 안되고 기초자산의 가격이 최초기준가격의 75%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는 경우 6개월째 되는 날 2.75%(5.50%)의 쿠폰을 지급받고, 1년 동안 조기상환이 안되고 기초자산의 가격이 최초기준가격의 70%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는 경우 1년째 되는 날 5.50%의 쿠폰을 지급 청산되는 더블리자드 ELS이다. (리자드 쿠폰은 일반쿠폰의 1.0배 지급)

 

하나금융투자는 지난 511일부터 기존 ELS보다 높은 쿠폰으로 비대면 온라인 전용 특판 상품인 ‘All Hana ELS’를 선보이고 있다. ELS 11094회와 ELS 11095회는 각 20억원, ELS 11096회는 30억원을 한도로 모집한다. 상품가입은 최소 100만원 이상, 100만원 단위로 청약이 가능하다. 각 파생결합상품의 쿠폰은 확정된 수익이 아니며, 운용결과 또는 투자자의 요청에 의한 중도상환시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smileduck29@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정덕 기자 증권팀

smileduck@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