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테크놀로지, 홍미노트9s 사전예약 이틀 만에 완판

증권 입력 2020-05-27 09:52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2년 만에 국내 이동통신사로 정식 출시한 샤오미 스마트폰 홍미노트9S가 사전 판매 개시 이틀 만에 준비한 수량 2,000대가 모두 완판됐다.


샤오미 국내 공식 총판사인 한국테크놀로지는 지난 25일부터 온라인몰에서 사전 판매를 개시한 홍미노트9S 2,000대가 마감을 이틀 앞두고 전량 판매됐다고 27일 밝혔다.


회사 측은 “가성비(4GB+64GB 264,000원, 6GB+128GB 299,200원)와 자급제/통신사향 동시 출시, 사전예약 사은품(샤오미 아이오닉 헤어드라이어) 등 여러 호재가 소비자들에게 빠르게 입소문이 퍼지면서 사전 판매가 완료됐다”며 “홍미노트9S의 성공 여세를 몰아 국내 이동통신 단말기 시장에 안착할 수 있을지 기대된다“고 전했다.


예상을 뛰어넘는 초기 판매량에 총판을 맡은 한국테크놀로지의 물량 수급에도 비상이 걸렸다. 사전 예약 완판으로 이미 사은품 등 이벤트 물품 구매비용을 지출한 상황에서 판매 채널들이 이벤트 연장을 요청할 경우 제품 추가 수급과 사은품 추가 비용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이병길 한국테크놀로지 대표는 “코로나19, 고환율 등 어려운 상황에도 20만 원대 출고가를 고집해왔다”며 “추가 비용 발생으로 행사 연장이 쉽지 않지만 사전판매 행사를 끝까지 진행할 예정이며, 예판에 참여한 모든 고객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byh@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