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과 상생의 아이콘' 자리잡은 빼빼로. 비결은?

산업·IT 입력 2020-05-29 18:44 수정 2020-05-29 18:50 이민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37년간 누적 매출액 1조7천억 원 육박

빼빼로 판매 수익금으로 설립된 ‘스위트홈’에서 어린이들이 만들기 놀이를 하고 있다. [사진=롯데제과]

[서울경제TV=이민주 기자] 최근들어 빼빼로의 아이콘이 나눔과 상생, 어울림으로 정착되고 있다. 사랑과 우정의 컨셉트로 시작되었지만 사회공헌활동이 활발해 지면서 나눔과 함께한다는 인식이 깊어진 것이다.
 

빼빼로 판매 수익금으로 설립되는 ‘스위트홈’ 벌써 8년째이다. 또한 특정한 때 이루어지던 빼빼로 과자 지원도 연중 쉬지 않고 전개되고 있다. 이 같은 노력들로 인해 빼빼로는 사랑과 우정이라는 컨셉으로 시작되었지만 지금은 여기에 나눔, 상생, 어울림 등 새로운 인식이 더해지고 있다.


빼빼로 수익금으로 이루어지는 ‘스위트홈’은 지역아동센터로서 매년 1개 센터가 설립된다. 2013년 전북 완주 1호점을 시작으로 경북 예천, 강원 영월, 충남 홍성, 전남 영광, 경북 봉화, 충남 태안으로 이어졌다. 올해 설립되는 ‘스위트홈’ 8호점은 전라남도 신안군에 세워질 예정이다.


‘롯데제과 스위트홈’은 놀이공간과 학습공간이 부족한 농어촌 지역의 아이들이 방과 후에도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공부하며 놀 수 있도록 세워진다. 이 프로젝트는 롯데제과와 세이브더칠드런이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어 사회적으로 큰 공감을 얻고 있다.


제품지원도 활발하게 이루어진다. 최근 롯데제과는 가정의 달을 맞아 빼빼로 사랑나눔 기부활동을 전개했다. 저소득층 한부모 가정을 지원하는 우리한부모복지협회, 다문화 가정을 돕는 한국새생명복지재단, 미혼모 자립 기금 마련 판매전을 돕기 위해 재단법인 행복한나눔, 소아암 환아들을 위해 한국소아암재단 등에 빼빼로를 전달했다. 또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열매, 전국지역아동센터협의회, 밀알복지재단 등에도 제품지원이 이루어졌다.

빼빼로는 글로벌 시장에도 잘 알려진 제품이다. 빼빼로는 이웃 국가들이 어려움을 겪을 때 전달되기도 했다. 또한 몇 해 전에는 미국의 초등학교 참고서에 빼빼로가 언급되기도 했을 만큼 유명한 제품이다. MIT공대 학생들이 빼빼로데이를 캠퍼스에서 치르기도 했다. 이 제품이 가지고 있는 사랑, 우정, 나눔 등 좋은 인식이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다.


빼빼로는 지난 1983년 4월에 탄생했다. 올해 4월에 37세를 맞았다. 이 기간 거둔 매출은 약 1조7,000억 원에 이른다. 출시 초기부터 인기몰이를 했던 빼빼로는 사회공헌활동이 활발해 지면서 소비자호응도가 오르면서 판매량이 더 가파르게 올랐다. 빼빼로는 사회공헌활동이 시작된 1996년부터 최근까지 24년간 거둔 매출액이 약 1조 4,000억원 이상이 된다. 이 액수를 오리지널 초코빼빼로로 환산하면 약 30억갑 이상이 될 것으로 추정한다. 이 양은 우리나라 전국민이 약 60갑씩 먹을 수 있는 양이다. 앞으로도 롯데제과는 빼빼로데이가 의미 있는 기념일로 뻗어 나갈 수 있게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hankook6@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이민주 기자 국장

hankook66@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