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1분기 부실채권 비율 0.78%…7분기 연속 안정권

금융 입력 2020-06-02 16:25 정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은행권의 부실채권 비율이 7분기 연속 0%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은행들의 올해 1분기 말 부실채권 비율은 0.78%로 작년 말 0.77%보다 0.01%포인트 올랐다. 작년 같은 기간 0.98%보다는 0.20%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기업 여신 부실채권 비율은 1.09%로 전분기보다 0.01%포인트 떨어졌다. 대기업 여신이 전분기 1.52%에서 1.40%로 하락했지만 중소기업 여신은 0.89%에서 0.93%로 상승했다.


가계 여신 부실채권 비율은 0.01%포인트 오른 0.26%로, 주택담보대출과 기타 신용대출이 각각 전분기보다 0.01%포인트, 0.02%포인트 상승했다.


신용카드 채권 중 부실채권 비율은 작년 12월 말보다 0.20%포인트 상승했다. 부실채권 규모는 비슷했지만 1분기 중 총여신이 1조5,000억원 감소한 영향을 받았다.


1분기 말 기준 부실채권 규모는 15조9,000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6,000억원 늘어났고, 기업 여신이 13조7,000억원으로 전체의 86.2%를 차지했다./binia96@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순영 기자 금융팀

binia96@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