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투 “씨젠, 5월 수출 감소로 부진 판단하기 이르다”

증권 입력 2020-06-03 08:26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하나금융투자는 3일 씨젠에 대해 “5월 주춤해진 전체 진단키트 수출 데이터만으로 부진을 판단하기에는 성급하다”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기존 12만6,000원에서 15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선민정 연구원은 “한국무역통계진흥원(TRASS)에서 발표한 수출 잠정치 결과 씨젠의 5월 진단키트 수출액은 1억 8,900만 달러로, 4월 2억 6,700만 달러 대비 약 29.2% 감소했다”며 “수출 비중이 높은 유럽 주요국가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세가 다소 진정되면서 4월에 보였던 폭발적인 증가세가 한풀 꺾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PCR 방식의 진단키트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원료라고 할 수 있는 뉴클레오사이드 공급에 차질이 발생했다”며 “씨젠의 주당 생산규모 자체가 20% 정도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선 연구원은 “5월 진단키트 수출감소세로 씨젠의 2분기 매출액은 약 2,500억원 내외로 추정된다”면서도 “원료 공급 이슈는 5월 말에 해소돼 6월부터 수요에 맞게 공급될 것으로 예상되고, 비(非) 코로나19 진단키트 매출 증가세는 여전하다”고 분석했다. 이어 “씨젠의 지난 1분기 실적을 보면 코로나19 외 기존 호흡기 진단키트 매출도 127억원이 발생하며 전년대비 약 5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코로나19 진단키트의 수출 증가로 기존 진단제품들의 수출량 증가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는 바 기존 제품들의 성장도 기대한다”고 전망했다. /wown93@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