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 번호 62만개 털렸지만 “부정 사용 거의 없어”

증권 입력 2020-07-03 20:54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금융감독원이 카드 번호 617,000건이 유출된 것을 확인했습니다. 하지만 부정사용과 관련된 이상징후는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이번 사건은 경찰이 시중은행 해킹 혐의로 구속된 이모(42)씨의 추가 범행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확인됐습니다.

1억건이 유출된 지난 2014년 카드사 정보유출 사태 등에 비하면 크지 않은 규모입니다.

금감원은 카드번호 도난 사건의 부정 사용 피해금액을 1,006만원으로 추정했습니다. 카드번호 유출 등과 관련한 사고는 여신전문금융업법에 따라 금융사가 전액 보상합니다.

국민·신한·우리·KEB하나·비씨·삼성·현대·롯데카드와 농협·씨티·전북· 광주·수협·제주은행이 해당 금융사입니다. 금융사들은 카드번호 도난에 연관된 카드의 재발급 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