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거래 증가세…일부에선 신고가 속출

부동산 입력 2020-07-07 15:20 수정 2020-07-07 15:39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서울경제]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량이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며 확연히 개선된 모습을 나타내고 있다. 

 

7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6월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건수는 9,850건으로 올해 16,473, 28,266건을 넘어섰다.

작년 동기(6,918)와 비교하면 42% 넘게 증가했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다주택자나 투기세력을 옥죄는 고강도 대책을 쏟아내고 있지만 큰 효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면서 규제가 계속되고 있음에도 거래가 잠시 주춤했을 뿐 이내 회복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6·17 부동산대책에도 불구하고 일부 아파트 단지에선 신고가 거래가 이어지고 있다.

강동구 고덕동에 있는 '고덕래미안힐스테이트' 단지 전용 84.88(13)은 지난달 말 14억원에 거래됐다. 대책 전인 5월 같은 층 같은 면적의 아파트가 124,000만원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대책 이후 16,000만원 오른 셈이다.

 

강일동에 있는 강일리버파크8단지전용 84.74(7) 역시 62485,000만원에 거래됐는데, 올해 초 같은 면적(8)78,000만원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7,000만원 상승했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달 대책으로 송파구 잠실동이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되면서 인근 지역으로 수요가 이동한 모습이다면서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유치 기대감 등으로 신고가 기록이 나오고 있는 분위기다라고 설명했다. /csjung@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