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테크놀로지, 관계사 한국코퍼 조회공시에 “전현직 임직원 정식기소 단 한건도 없다”

증권 입력 2020-07-21 09:09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한국테크놀로지가 한국거래소가 지난 20일 제기한 한국코퍼레이션(이하 한국코퍼)에 대한 조회 공시 요구에 “자사에 영향 없다”라는 입장을 21일 내놨다.


회사 측은 “당사에 한국코퍼의 조회공시와 관련한 주주들의 많은 문의가 있었다”라며 “한국코퍼의 조회 공시는 당사와 무관하며 한국테크놀로지의 주주 보호와 제고를 위해 입장을 내놓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2018년 한국코퍼 경영권 분쟁 당시 일부 소액주주 등이 전·현직 임직원에 대한 민·형사 소송을 제기해 사건이 종결 또는 진행 중에 있다”며 “대부분 무혐의 또는 각하 결정이 내려졌고 일부가 진행 중으로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2018년 한국코퍼 경영권 분쟁 때부터 지금까지도 한국테크놀로지는 물론 한국코퍼레이션의 전·현직 임원들 중에 정식 기소된 사건은 한건도 없다”며 “이번 풍문은 한국코퍼레이션의 신속한 거래 재개를 위해 결정한 공개 매각에 대한 일부 소액주주의 반발에서 비롯한 것으로 인식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테크놀로지는 금일 중 한국코퍼측이 조회공시에 대해 답변하면 우려가 해소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편 한국거래소는 지난 20일 한국코퍼레이션에 ‘전·현직 경영진의 횡령·배임 혐의설’에 대한 조회공시를 내고 21일 오후 6시까지 답변 제출을 요구한 바 있다.

 /byh@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주간 TOP뉴스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