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연금, '제약·바이오' 늘고 '조선·항공' 줄고

금융 입력 2020-07-22 20:09 정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국민연금이 코로나19 수혜 종목인 제약과 바이오, IT 업종의 투자를 늘린 반면, 제조업이나 항공·유통 등 코로나 피해 업종은 투자를 축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CEO스코어가 지난 17일 기준 국민연금이 5% 이상 지분을 보유한 상장사 302곳을 조사한 결과 국민연금 보유 지분의 가치는 총 127조9,015억원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올해 국민연금이 5% 이상 지분을 신규 취득한 곳은 총 24곳으로, 게임 개발업체 더블유게임즈의 지분을 10.2% 확보해 가장 큰 폭으로 늘렸습니다.


이에 비해 신세계I&C와 SBS콘텐츠허브, CJ CGV 등 코로나로 타격을 받은 서비스 업종의 지분은 줄였습니다.


대한항공과 한진, 호텔신라 등 항공·호텔의 지분 감소도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binia96@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순영 기자 금융팀

binia96@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간 TOP뉴스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