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은행 신용대출 두달째 급증…7월 2.7조 늘어

금융 입력 2020-08-04 19:52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국내 주요 은행의 신용대출이 두 달 연속 급증했습니다.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5대 은행의 7월 말 기준 개인 신용대출 잔액은 120조1,992억원으로 전달보다 2조6,760억원(2.28%) 증가했습니다. 사상 최대 증가세를 기록한 6월에 이어 두 달 연속 급증세를 보인 겁니다.


이들 은행의 개인 신용대출 잔액도 증가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위기가 고조됐던 3월에 전월(1조1,925억원)의 두 배인 2조2,408억원을 기록했습니다. 4월에는 4,975억원으로 크게 줄었지만, 다시 5월 1조689억원, 6월 2조8,374억원으로 급증하는 모습입니다.


신용대출이 급증한 이유는 주택 구매 수요가 어느 때보다 강한 가운데 정부 부동산 규제가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입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로 ‘소득절벽’에 직면한 이들이 마이너스 통장을 끌어 썼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yunda@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경제산업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