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남기 “고밀재건축 계획대로 추진…조사 강화”

부동산 입력 2020-08-05 19:15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서울경제TV]

[앵커]

정부가 오늘(5일) 공공 재건축 사업을 계획대로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어제 정부가 공급대책을 내놓자 서울시와 일부 지자체에서 우려의 목소리를 냈지만 계획대로 밀고 나가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겁니다. 특히 9억원 넘는 고가주택을 거래할 때 자금출처가 의심될 경우 상시 조사에 들어가기로 했습니다. 정창신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공공 고밀 재건축 사업을 계획대로 추진하겠다고 못 박았습니다.

오늘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1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이 같이 밝히고, “서울시와 실무적으로 다른 의견이 있던 것처럼 비쳤으나 이견이나 혼선이 있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명확히 한다”고 말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앞으로 서울시와 협력해 재건축 조합과의 소통 등을 통해 공공 고밀 재건축 사업을 계획대로 차질없이 추진해나가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박선호 국토부 1차관도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나와 서울시와 잡음이 인 데 대해 “양측에 이견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박 차관은 “정부와 서울시가 정책의 효과를 내기 위해 긴밀히 소통하고 협조해야 할 부분”이라며 서울시와의 소통을 강조했습니다.


정부는 앞으로 9억원 이상 고가주택을 거래할때 자금출처가 의심되는 거래를 상시조사하고 결과를 주기적으로 공표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공급대책을 개발호재로 인식해 부동산 시장이 과열될 경우도 대비한다는 계획입니다. 개발 예정지를 상시 모니터링하고 과열 우려 시 즉시 기획조사에 착수한다는 겁니다.


정부는 그동안 발표한 부동산 입법, 공급 대책의 후속 조치에도 속도를 낼 계획입니다.

홍 부총리는 “부동산 입법 관련 하위법령의 조속한 개정을 추진하겠다“면서 “공공기관 이전 부지 매입 등 기관간 협의를 추진하고, 태릉 등 광역교통망 계획 수립과 도시정비법 등 재건축 확대를 위한 법령 정비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경제TV 정창신입니다. /csjung@sedaily.com


[영상편집 강현규]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