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루트로닉, 신제품 ‘라셈드 울트라’ 국내 품목허가 획득

증권 입력 2020-08-06 11:49 수정 2020-08-06 16:06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에스테틱 레이저 기기 전문기업 루트로닉이 출시한 신제품 ‘라셈드 울트라’가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의 품목허가를 취득한 것으로 확인됐다. ‘라셈드 울트라’는 루트로닉의 주요 제품 중 하나인 ‘라셈드 프로’의 후속 제품으로 작년 12월 출시돼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과 유럽 CE 인증을 연이어 받았다.  


6일 식약처에 따르면 루트로닉은 지난달 23일 라셈드 울트라(LaseMD Ultra)에 대한 품목허가를 획득했다. 사용 목적은 조직의 절개, 파괴 및 의약품의 흡수를 돕기 위해서 튤륨(Thulium) 레이저를 피부표면에 조사하여 미세천공을 형성하는 것이다. 


회사 관계자는 라셈드 울트라에 대해 “튤륨 파이버 장비 중 세계 최초 가장 높은 파워를 제공한다”면서 “폭넓은 에너지 파라미터 조정을 가능케 함으로써 다양한 피부 타입 치료가 가능하다”고 전했다. 


라셈드 울트라는 기존 제품에 비해 빔 사이즈와 출력이 4배 커진 반면 시술 시간은 줄었다. 색소.기미, 피부결, 리프팅 등 피부재생과 여드름, 흉터 치료 기능을 갖춰 시장 침투율을 높였다. 일정한 레이저빔이 조사되는 롤러팁은 얼굴뿐만 아니라 목이나 데콜테, 바디부위도 쉽고 빠르게 시술이 가능하며, 이 외에도 국소부위용의 스퀘어팁, 헤어팁 등 총 4종의 팁을 제공하여 치료 목적에 맞게 사용할 수 있다.


빔사이즈(200μm·350μm)는 두 가지로 에너지 밀도를 조정할 수 있어 주변 열 손상 부위 조절이 가능하다. 특히 레이저빔의 에너지가 스팟의 전반에 걸쳐 균일한 에너지 밀도를 가지는 탑햇모드(Top-Hat mode) 빔을 사용해 레이저 조사 후 피부 반응이 항상 균일하다는 장점이 있다.


루트로닉 관계자는 “아직 라셈드 울트라에 대한 국내 출시일은 정해지지 않았다”면서도 “울트라는 미국에서 먼저 출시돼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고, 유럽 CE 인증을 받아 검증된 제품인 만큼 기대감이 높다”고 밝혔다. 


한편 루트로닉은 국내 에스테틱 의료기기 매출 1위 기업으로 전세계 65개국에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25.6% 증가한 1,157억원을 기록했으며, 전체 매출액에서 수출 비중은 약 77%에 달한다. 

 /byh@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