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서남부 지역, 경전철·신안산선 등 교통망 확충에 '눈길'

부동산 입력 2020-08-25 08:24 정창신 기자 2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 들어설 예정인 '신림 파라곤 더 밀리안' 위치도. [사진=동양건설산업]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서울 서남부 지역의 교통망 확충 사업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모습이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 서남부 지역 내 개통이 추진 중인 주요 노선은 경전철 신림선·경전철 서부선·신안산선 등이다. 경전철 신림선의 경우 서울대(관악산 입구 방면 신설역) 신림역 보라매역 대방역 샛강역 등을 잇는 구간이 오는 2022년 완공을 앞두고 있다. 서울대입구역 장승배기역 노량진역 광흥창역 신촌역 새절역 등을 잇는 경전철 서부선 역시 지난달 민자 적격성을 통과하면서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여기에 서울 서남부 지역의 최대 교통호재로 꼽히는 신안산선 개통도 가시화되고 있다. 오는 2024년 개통이 완료되면 영등포·여의도 등까지 환승 없이 한 번에 이동할 수 있어 출퇴근 여건 향상에 대한 기대감도 감지된다. 또한 경전철 난곡선도 최근 국토위 승인 단계에 돌입했다. 경전철 난곡선·신림선·서부선과 복선전철 신안산선 등 4개 노선 개통 완료시 서울 서남권 교통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따라 부동산 시장에도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KB부동산에 따르면 4개 노선이 모두 지나는 서울 관악구 지역의 부동산 지표가 오름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는 지난달 기준 107.8를 기록해 최근 1년 새 가장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월간 아파트 매수우위지수 역시 132.9, 매수자가 매도자보다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업계 관계자는 서울 서남부 지역은 다수의 교통호재가 예정돼 있어 재건축·재개발 등 정비사업에 대한 수요자들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하지만 수요 대비 공급이 턱없이 부족한 탓에 지역주택조합 등지로 눈을 돌리는 수요자들도 늘고 있는 추세라고 덧붙였다.

 

이러한 가운데 신림지역주택조합(가칭)이 서울 관악구 신림동 1480-1번지 일원에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신림 파라곤 더 밀리안을 조성할 예정이다.

신림 파라곤 더 밀리안은 총 790가구 규모로, 전 가구 선호도 높은 중소형 면적으로만 구성된다. 전용면적 별로 보면 59528가구, 84262가구 등이다. 시공 예정사는 파라곤브랜드로 알려진 동양건설산업이다.

 

신림 파라곤 더 밀리안은 최근 국토위 승인 단계에 돌입한 경전철 난곡선을 가까이서 누릴 수 있는 입지여건을 갖췄다. 난곡선은 관악구 내 마지막 경전철 예정선으로 개통 확정 시 단지 바로 앞으로 난곡사거리역(가칭)이 신설될 예정이다.

 

조합 관계자는 서울 관악구는 난곡선이 개통되면 여타 교통망 사업과의 연계 노선도 기대할 수 있는 만큼, 서울 서남부권 교통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특히 단지는 각종 교통호재를 모두 누릴 수 있는 입지에 들어서는 만큼, 조합원 모집도 빠른 속도로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홍보관은 서울시 서초구 방배동 851-3번지에 위치해 있다. /csjung@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경제산업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