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가 中企 수출 살렸다…‘K방역’ 견인

산업·IT 입력 2020-10-20 19:22 윤다혜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올 3분기 중소기업 수출이 오히려 코로나19에 따른 K-방역 특수에 힘입어 증가세로 돌아섰습니다. 지속적으로 부진했던 화장품, 자동차 부품 등 일부 품목도 개선했습니다. 보도에 윤다혜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의 영항이 본격화 된 올해. 3분기 중소기업 수출은 기존과는 다른 모습을 보였습니다. 2분기엔 전년 동기 대비 13.6% 급감했지만 3분기엔 4.0% 증가한 256억(약 29조2,000억원) 달러를 기록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번 3분기에는 중소기업은 코로나19로 2분기 급감했던 수출을 빠르게 회복을 하면서 전년 동기대비 4.0%의 성장을 기록했습니다.”

특히 지난 9월 수출은 화장품과 기타정밀화학제품 등 수출액 상위 20개 품목 가운데 13개 품목이 증가세를 보이며 3분기 수출을 플러스로 견인했습니다. 전년 동기 대비 19.6% 급증한 94억4,600만 달러를 기록해 올 들어 월별로는 최고의 실적을 기록했습니다.

3분기 수출이 증가하게 된 이유는 코로나19에 따른 특정 품목의 수요가 급증했기 때문입니다. 3분기 진단 키트 수출은 전년 동기대비 2,042% 증가했고 지난 2분기(1,130%)보다 증가하는 등 큰 폭의 성장을 지속했습니다. 이 외에도 비대면 트렌드에 따라 디지털 장비·가공식품·취미 오락기구 등 비대면 유망품목의 수출 증가세도 이어졌습니다. 지난 1월부터 9월까지 유망품목의 수출은 누계 기준으로 전년 동기보다 31.6% 늘었습니다.

국가별로는 미국과 중국을 중심으로 하는 상위 5개국 수출, 중소기업 총 수출의 58%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또 3분기 중소 수출은 대기업(-5.6%)이나 중견기업(-1.9%)에 비해 선전했습니다. 하지만 K-방역 특수로 일시적인 현상이라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옵니다. 중기부는 중소기업이 보다 쉽게 온라인 수출을 시작하고 지속적으로 역량을 키울 수 있는 지원책을 추진한다는 방침입니다. 서울경제TV 윤다혜입니다. /yunda@sedaily.com

[영상취재 김서진]
[영상편집 김준호]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경제산업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