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못한 세금’…공시가 로드맵 내일 발표

부동산 입력 2020-10-26 19:35 지혜진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공동·단독주택 현실화율 90%까지 올릴듯

다주택자, 종부세 부담까지 겹쳐 세부담↑

[사진=서울경제TV]

정부가 내일(27일) 공시가격 현실화 로드맵을 발표합니다. 현재 50~70%인 부동산 공시가격이 90% 이상까지 단계적으로 상향될 전망입니다. 국토교통부는 내일 오후 2시 서울 양재동 한국감정원에서 공시가격 현실화율 공청회를 열고 로드맵을 법정 계획으로 수립할 예정입니다.


국토부는 로드맵을 통해 토지, 아파트 등 공동주택과 단독주택의 현실화율을 시세에 가깝게 끌어 올릴 계획입니다. 올해 기준 현실화율은 토지 65.5%, 공동주택 69.0%, 단독주택 53.6%입니다. 현재까지는 국토부가 시세 대비 공시가격을 90%까지 높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공시가격 현실화율이 올라가게 되면, 보유세 부담이 늘어납니다. 여기에 다주택자의 경우 정부가 내년부터 종부세율을 6%까지 올리기로 한 만큼 공시가격 현실화와 겹쳐지면 세부담이 더 커질 전망입니다. /heyjin@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지혜진 기자 부동산부

heyj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