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5% 지분으로 입주…2023년 분양”

부동산 입력 2020-10-28 20:01 설석용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분적립형 주택’ 새로운 공급 모델 주목

최초 20~25% 지분 확보시 입주 가능

홍남기 “자산형성 지원…공공성 확보할 것”

[앵커]
정부가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을 새로운 공급 모델로 제시했습니다. 적은 초기 자금으로 내 집 마련이 가능해 무주택자들의 관심이 높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설석용 기자입니다.


[기자]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이 부동산 시장의 새로운 공급 모델로 등장할 전망입니다.


최초 분양 때 20~25%의 지분만 취득하면 입주가 가능하고, 나머지는 4년마다 균등하게 취득해 20~30년 뒤엔 100% 지분을 확보하는 방식입니다.

초기 자금이 적게 들기 때문에 경제적 부담이 줄어든다는 게 가장 큰 장점입니다.


처음 입주를 위해 취득한 지분을 뺀 나머지는 공공지분으로 입주 뒤 이에 대한 임대료를 내면 됩니다.

임대료 역시 주변 시세보다 저렴하게 책정될 예정입니다.


20~30년 뒤엔 100% 지분을 확보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내 집 마련의 꿈도 실현할 수 있습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오늘(28일) 제9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장기 거주시 자산형성을 지원하되, 지분취득기간 및 거주의무를 통해 공공성도 충분히 확보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지분적립형 주택은 신규 공급주택 중 공공보유부지나 공공정비사업 기부채납분 등 선호도 높은 도심부지부터 점진적으로 적용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정부의 주택 공급 일정을 고려해 2023년부터 시장에 모습을 드러낼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입니다.


[싱크] 권일 / 부동산인포 리서치 팀장
“실수요자 입장에서 전체 비용이 다 들어가는 게 아니기 때문에 아무래도 비용 부담분에서는 장점이 있다고 봐야 할 텐데…실질적으로 공급이 된다고 한다면 빨리야 2년 뒤 아마 2~3년 정도는 후라고 봐야 돼요. 공급이 가능한 시기는.”


지분 적립형 주택 공급이 활성화된다면 무주택 서민의 주거안정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서울경제TV 설석용입니다. /joaquin@sedaily.com


[영상편집 김가영]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설석용 기자 부동산부

joaqu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