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반도체 품귀 현상에 글로벌 車공장 ‘스톱’

산업·IT 입력 2021-01-22 20:19 정훈규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이 차량용 반도체를 못 구해, 생산계획에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업계에 따르면 포드가 미국 켄터키주와 독일 자를루이 공장의 가동을 중단했고, 크라이슬러도 캐나다 온타리오 공장과 지프를 생산하는 멕시코 공장을 멈춰세웠습니다. 


또 폭스바겐 그룹은 반도체 부족으로 중국과 북미, 유럽 내 1분기 생산에 10만대 가량 차질이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코로나19로 자동차 수요가 줄면서 반도체 업체가 자동차용 반도체 대신 PC나 스마트폰 등 IT 제품 위주로 생산에 집중한 탓입니다. 


하반기 들어 수요가 예상보다 빠르게 회복되면서 완성차 업체들은 생산 증가에 나서고 있지만, 반도체 공급이 이를 따르지 못해 수급 불일치가 발생한 겁니다. /cargo29@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