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집값 교란 차단…실거래가 시스템 개선

부동산 입력 2021-01-27 20:06 정창신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주택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주택 매매 계약이 등록됐다 취소될 경우 그 내역을 남기도록 시스템이 개선됩니다.


최근 서울 강남권에서 신고가 거래가 속출하자 일각에서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고가의 허위 계약을 올렸다가 내리는 식으로 호가를 조작하는 교란 행위가 있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 데 따른 조치입니다.


하지만 앞으로는 신고된 계약이 해지됐더라도 단순히 정보를 삭제하는 게 아니라 거래가 해지된 사실을 표시하고 해제 사유 발생일을 공개하게 됩니다.

업계에 따르면 내달 초부터 개선된 주택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이 시행될 예정입니다. /csjung@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