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영그룹 우정교육문화재단, 외국인 유학생에 장학금 지급

부동산 입력 2021-03-03 09:43 정창신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부영그룹 사옥 전경. [사진=부영그룹]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부영그룹이 설립한 재단법인 우정교육문화재단은 20211학기 외국인 유학생 장학금을 전달했다고 3일 밝혔다. 

 

우정교육문화재단은 베트남, 방글라데시, 우즈베키스탄, 캄보디아 등 아시아·아프리카·중남미에서 한국으로 유학, 국내 대학에 재학 중인 36개 국가 총 95명의 외국인 유학생을 이번 학기 장학생으로 선발해 약 38,000만 원의 장학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지난해에 이어 이번 학기도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별도의 장학금 수여식을 개최하지 않고 장학금을 지급했다.

 

우정교육문화재단은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2008년 설립한 공익재단으로, 2010년부터 한국으로 유학 온 아시아·아프리카·중남미 유학생들에게 매년 두 차례 장학금을 지급해 오고 있다. 2013년부터는 대상 국가와 수혜학생을 대폭 늘리고 장학금 액수도 1인당 연 800만원으로 증액했다. 현재까지 1,933명의 유학생들에게 총 75억이 넘는 장학금이 전달됐다.

 

부영그룹은 그동안 국내·외 다양한 분야에서 꾸준히 나눔 활동을 펼치고 있다. 교육 및 문화시설 기증, 장학사업은 물론, 성금기탁, 역사 알리기, 노인복지향상, 어린이집, 태권도봉사, 군부대 지원 등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활동에 투자하고 있다. 현재까지 기부한 금액은 8,689억 원이며, 지난 2014국내 500대 기업 중 매출액 대비 기부금 1위 기업에 오르기도 했다. /csjung@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