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 막말 논란에 사무금융노조 "사퇴해야"

금융 입력 2021-04-05 16:58 정순영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신용카드를 '룸살롱 여자' 등에 비유한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에 대해 노조가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은 5일 하나카드 본사 앞에서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 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판매 상품인 카드를 여성에 빗대 말하거나, 여성을 남성의 잣대로 급을 나눠 이분화하는 발언은 장경훈 사장의 낮은 성인지감수성과 인권의식 수준을 그대로 드러낸다"며 "김정태 회장과 장경훈 사장은 구성원의 노고로 쌓아 올린 하나금융, 하나카드의 명성에 흠집을 내지 말고,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기를 바란다"고 주장했다.


사무금융노조는 "근로자에 대한 부당대우로 사회적 물의를 발생시킨 사업장은 예외 없이 고용노동부 특별근로감독 대상"이라며 "고용노동부는 장경훈 사장에 대한 특별근로감독을 즉시 실시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장 사장은 공식 회의 석상에서 자사 신용카드가 '룸살롱의 여성'이 아닌 '같이 살 와이프'와 같은 '가치'를 가져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또 회의 참가자들을 향해 욕설과 막말을 쏟아낸 것으로도 확인되기도 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장 사장은 "오해받을 수 있는 단어를 언급해 송구하다"고 사과했지만 발언이 알려진 이후 하나카드에 대한 불매운동 여론까지 일고 있다는 게 노조 측 주장이다./binia96@sedali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순영 기자 금융부

binia96@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