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공재개발 보류지 연대 항의…"선정 절차 공개하라"

부동산 입력 2021-04-06 17:27 지혜진 기자 1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공공재개발 보류지 6곳 "결정 철회하라"

'공공'인데 사업성·주민동의 낮은 곳은 제외

"구청·시청·국토부 보류 사유 공개 안 해"

탈락 '한남1구역'도 참여…"보류로라도 수정"

아현1구역 등 공공재개발 2차 보류지 6개 구역이 6일 서울 종로구 성공회빌딩에서 '공공재개발 2차 보류 후보지 선정을 위한 6개 구역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지혜진기자] 서울 마포구 아현1구역을 비롯해 공공재개발 2차 후보지 선정에서 보류된 6곳 주민들이 심의 절차 공개와 보류 결정 철회 등을 요구하고 나섰다.

 

공공재개발 2차 후보지 선정에서 보류된 8개 구역(아현1, 번동148, 용두3, 신길밤동산, 도림 26-2, 신길16, 하왕십리, 대흥5) 6개 구역(아현1, 번동148, 용두3, 신길밤동산, 도림 26-2, 신길16 ) 6일 공공재개발 2차 후보지보류에서선정확보를 위한 투쟁연대를 결성하고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6개 구역 대표는공공재개발 2차 선정이 본래 취지에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공공재개발이사업성이 낮거나 주민 갈등으로 개발이 지지부진한 지역을 공공재개발로 활성화하겠다는 취지로 홍보해 놓고, 정작 사업성과 주민 갈등이 있는 지역은 배제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국토교통부와 서울시의 결정이 이율배반적이라고 비판했다. 공공재개발이 사업성 등 이익을 따진다면 공공이라는 말을 붙이는 게 어불성설이라는 이유에서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신길밤동산 김정근 전체개발 추진위원장은 영등포구청, 서울시, 국토부 등에 보류 사유를 명확히 공지해줄 것을 요청했지만 정확한 이유를 전달받지 못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아현1구역 이영신 공공재개발 추진대표는 처음에는 동의서 10%이상만 충족하면 더 받을 필요가 없다고 해놓고, 선정 과정에는 동의율이 중요하다고 해 부랴부랴 주민들이 동의서를 받으러 다녔다관련 지침이며 선정 이유 등을 주민들도 알 수 없다고 비판했다.


공공재개발 신청지와 2·4 공공 직접시행 사업인 도심복합사업지가 중복된 영등포구 도림동 26-2구역 이승헌 공공재개발 추진 총무는 공공재개발 신청지 일부가 도심복합사업에 포함되면서 주민 갈등이 더 커졌다고 불만을 제기했다. 

공공재개발 2차 후보지서 탈락한 용산구 한남1구역도 기자회견장에 참석했다. 한남1구역 김도현 공공재개발추진협의체 공동대표는 공공재개발에 1등으로 접수하기 위해 공모 시작일인 921일 기준 13%의 동의율로 신청서를 냈다이후 접수 마지막날까지 63%가량 동의율을 확보하고 구청에 전달했는데 구청이 이를 서울시에 전달하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이어 한남1구역은 탈락인 상태라며 보류지역으로라도 수정을 해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국토부와 서울시에보류결정 근거 공개차기 심의회 개최 일정 공개 및 즉각 개최차기 심의회에 해당 지역 주민대표 참석 및 요구사항 직접 청취보류 결정 철회 및 선정 결정 등 4가지를 요구했다.

 

이들은 추후 계획으로 서울시에 방문해 항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heyjin@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지혜진 기자 부동산부

heyj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