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백화점, MZ세대 직원들과 ‘보고 문화 실험’ 나선다

산업·IT 입력 2021-04-19 08:55 문다애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현대백화점]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현대백화점이 결재판을 없애고 비대면으로 모바일 통해 5~6줄의 문장으로 결재 문서를 대체하는 사내 ‘보고(報告) 문화’ 실험에 나선다. 스마트폰 등 디지털 기기에 익숙한 MZ세대 직원들을 위해 형식 위주의 대면 보고 방식에서 벗어나 ‘비대면 보고 문화’를 구축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현대백화점은 사내 보고 문화 개선을 위해 2만여 개의 결재판을 폐기하고, 이달부터 사내 온라인, 모바일 그룹웨어(업무관리 프로그램) 내에 새로운 방식의 전자결재 시스템인 ‘간편 보고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19일 밝혔다. 

‘간편 결재’와 ‘보고톡’으로 구성된 ‘간편 보고 시스템’은 디지털 기기 활용에 능한 MZ세대 직원들을 위해 기존 PC는 물론, 모바일을 통해서도 손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간편 결재는 품의서나 내부 공문, 근태원 등 기존에 사용되던 결재 문서 양식 대신 5~6줄의 간단한 문장만으로 보고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불필요한 내용을 넣지 않고 핵심이 되는 내용만 입력하면 되기 때문에 보고 문서 작성에 걸리는 시간이 크게 줄게 된다. 

대면 보고 축소를 위해 업무 내용을 비대면으로 보고하거나 공유할 수 있는 보고톡 기능도 도입한다. 결재가 필요 없는 내용 등을 일과시간 중 팀 내에 전달하고 공유하는 일종의 ‘팀 공유 대화방’으로 전달된 내용에 대해 수시로 공유하거나 확인할 수 있다. 개인 SNS 메신저와 업무 메신저를 분리해 직원들의 사생활도 존중하기 위한 기능이다. 

현대백화점이 ‘간편 보고 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한 것은 형식 위주의 대면 보고 대신 MZ세대 직원들의 성향이나 눈높이에 맞춰 ‘보고 문화’를 새롭게 재정립하기 위해서다. ‘보고’에 대한 부담을 줄여 업무 효율을 높이고, 직원들간 소통을 원활하게 하려는 의도도 있다. 실제로 현대백화점이 지난해 전 직원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10명 중 7명(67.4%) 가량의 직원이 업무하는데 있어 ‘보고’가 가장 어렵다고 답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보고 문화 개선은 기존 탑다운(하향식) 방식의 수직적 조직문화에서 MZ세대가 기탄없이 의견을 낼 수 있는 바텀업(상향식) 방식 기반의 수평적 조직문화로 나아가기 위한 첫 단계”라며 “이번 ‘간편 보고 시스템’ 도입이 보고 문화 개선은 물론, 직원간의 소통이 확대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dalove@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