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반도체 벨트’ 구축…기업들 510조 투자

산업·IT 입력 2021-05-13 20:34 정훈규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정부와 민간이 손잡고 2030년까지 국내에 세계 최대의 반도체 공급망인 ‘K-반도체 벨트’를 구축합니다.

반도체 제조부터 소재·부품·장비, 첨단장비, 팹리스 등을 아우르는 반도체 제조 인프라를 만들겠다는 겁니다. 정훈규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격화하는 글로벌 반도체 패권 경쟁 속에서 우리 반도체 산업의 경쟁력을 키우기 위한 ‘K-반도체 전략’을 내놨습니다.

기업들과 함께 국내에 세계 최대·최첨단 반도체 공급망을 만들겠다는 것이 이번 전략의 핵심입니다. 

정부는 이를 ‘K-반도체 벨트’라고 이름붙였습니다. 

이 벨트는 판교와 기흥~화성~평택~온양의 서쪽, 이천~청주의 동쪽이 용인에서 연결돼 ‘K자형’ 모양이 됩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기업들이 올해부터 2030년까지 10년간 510조원 이상을 투자합니다.

올해 투자규모만 41조8,000억원에 달하는데, 이는 단일산업 중 최대 규모입니다. 

또 국내에서 단기간 내 기술추격이 어려운 EUV(극자외선) 노광과 소재 분야 등에선 외국인투자기업 유치도 확대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세제 혜택 등을 통해 이들 민간의 투자를 뒷받침합니다. 

특히 기업 대상 세액공제 중 ‘핵심전략기술’ 트랙을 신설해 반도체 R&D에 최대 40∼50%, 반도체 시설투자는 최대 10~20% 공제해주기로 했습니다.

금융지원도 확대합니다. 총 1조원 이상의 ‘반도체 등 설비투자 특별자금’을 신설해 우대금리로 설비투자를 지원할 방침입니다. 

반도체 인력 양성에도 나서 10년간 산업인력 3만6,000명을 육성합니다.

이런 전략이 차질없이 추진된다면 연간 반도체 수출은 지난해 992억 달러에서 2030년 2,000억달러로 증가하고, 고용인원도 총 27만명으로 늘 것으로 정부는 전망했습니다. 서울경제TV 정훈규입니다. cargo29@sedaily.com

[영상편집 김현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