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지개 펴는 이마트, 1분기 영업익 154.4%↑

산업·IT 입력 2021-05-13 17:31 문다애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이마트]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이마트가 점포 경쟁력 강화 전략에 힘입어 실적 개선에 성공했다.


이마트는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순매출액 5조 8,958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13.1% 증가했다고 13일 공시했다.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1,23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48억원(154.4%) 증가했다.


별도 기준 총매출액은 4조 1,972억원, 영업이익 1,130억원으로 각각 전년대비 10.8%, 32.2% 증가했다.


이마트는 할인점과 트레이더스 기존점 신장을 바탕으로 실적 증가세를 이어갔다.


할인점 매출은 전년비 8% 증가한 3조 19억원, 영업이익은 6.9% 증가한 912억원으로 나타났다. 오프라인 점포 경쟁력 강화 전략 덕분에 기존점 신장률이 7.9%로 증가한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트레이더스 매출은 전년비 25% 증가한 8,387억원, 영업이익은 37.9% 증가한 240억원을 기록하며 두 자릿수 성장을 이어나갔다. 기존점도 15.7%로 큰 신장세를 보였다.


올해 이마트 1분기 실적 중 눈여겨볼 점은 주요 연결 자회사들의 실적이 큰 폭으로 증가한 점이다. SSG닷컴, 이마트24 등 주요 연결 자회사의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519억 증가하며 이마트 연결 실적 개선을 견인했다.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2018년에 이어 3년만에 1,000억원대 흑자를 기록했다.


회사별 실적을 살펴보면 SSG닷컴과 이마트24는 적자폭을 크게 줄였다. SSG닷컴은 영업손익을 전년비 166억원 개선해 31억원 적자를 기록했고, 이마트24는 영업이익 53억원 적자로 전년비 27억원을 개선했다.


신세계푸드 영업이익은 전년비 91억원 증가한 51억원으로 흑자 전환했으며, 신세계TV쇼핑·프라퍼티·I&C 등도 흑자를 이어가며 안정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이마트 관계자는 "유통업에 온라인 전이가 가속화되는 가운데 오프라인과 온라인 두 축이 고르게 성장하며 3년만에 1,000억원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며 "앞으로도 점포 경쟁력 및 온·오프라인 시너지 강화를 통해 성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dalove@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