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인, 韓채권 사자…대외채무 사상 최대

증권 입력 2021-05-21 20:03 김혜영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3월말 대외채무 5,659억 달러…210억 달러 증가

"외인 국내 채권투자 증가 영향으로 안정적 수준"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올 1분기 우리나라의 대외채무가 사상 최대치를 경신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외국인들이 국고채 등 한국 채권을 많이 사들인 영향입니다.

 

한국은행은 3월 말 기준 우리나라의 대외채무는 5,659억 달러, 지난해 12월 말보다 210억 달러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같은 기간 대외채권은 29억 달러 늘어나, 대외채권에서 대외채무를 뺀 순대외채권은 4,648억 달러로 3개월 새 180억 달러 줄었습니다.

 

한은 관계자는 “3월 말 대외채권과 채무 모두 사상 최대를 나타냈지만, 이는 외국인들의 국내 채권 수요가 늘었기 때문으로, 긍정적 현상"이라며 "단기외채비율 등 채무 건정성 지표들은 모두 좋은 상태”라고 설명했습니다./hyk@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간 TOP뉴스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