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건협, 국가유공자에 새집…2,014곳 ‘무료 보수’

부동산 입력 2021-06-04 19:45 지혜진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성남에 사는 국가유공자 집 무료 보수

지붕교체·화장실 리모델링 등 보수 지원

[앵커]

대한주택건설협회(주건협)가 올해도 국가유공자의 낡은 집을 고쳐주는 데 발 벗고 나섰습니다. 올해로 28년 째를 맞은 이 사업을 진행하는 동안 2,000여곳이 넘는 국가유공자의 집을 보수했다고 하는데요. 올해는 전국 94개 주택건설업체가 109곳을 무료로 수리합니다. 지혜진기자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성남 수정구 태평동에 있는 이정순 할머니의 집.

이 할머니는 1997년도부터 20년이 넘게 이 집에 살고 있습니다.

 

지난 2010년 돌아가신 이 할머니의 남편은 6.25 전쟁에 참전해 무공수훈을 받은 국가유공자입니다.

이 할머니는 오랫동안 한 집에 살다보니 집안 곳곳에 보수가 절실한 상황이었다고 설명합니다.

 

[싱크] 이정순 / 무공수훈 유족

“집 수리를 할 수가 없지. 형편이 없으니까 집 수리를 못하잖아요. 비가 오면 그냥 이방저방 새서 제일로 걱정이야. 가슴이 두근두근해요. 비만 오면. 눈 많이와도 그렇고. 여러가지로... 편하지가 못하지. 포기하고 하루하루 사는 거야.”

 

이 할머니 가족을 위해 원일종합건설이 약 4,500만원을 들여 대대적인 보수에 나섰습니다.

 

[싱크2] 우창주 / 원일종합건설 공무부 차장

“도장보수공사, 도배 교체공사, 장판까지 교체하고 있고요. 싱크대도 지금 조리를 하는 데 문제가 많아서 싱크대 공사도, 교체를 하고 있습니다.”

 

주택건설협회는 이처럼 낡은 집에 살고 있는 국가유공자를 위해 주택업체들의 힘을 더 모은다는 방침입니다.

 

[싱크3] 박재홍 / 대한주택건설협회장

“지난 28년 동안 2,014동의 국가유공자 노후주택을 무료로 보수해 주었으며, 올해는 109동을 보수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더 많은 국가유공자분들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주택업체들의 참여를 확대해 나갈 계획입니다.”

 

서울경제TV 지혜진입니다. /heyjin@sedaily.com

 

[영상취재 조무강 / 영상편집 김준호]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지혜진 기자 부동산부

heyj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