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남춘 인천시장, 정치권에 아시아 백신 허브 '송도' 지원 요청…민주당 당대표-시도지사 간담회서

정치·사회 입력 2021-06-10 17:01 임태성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인천=임태성 기자] 박남춘 인천시장은 10일 정치권을 향해 인천이 아시아 백신 허브로 조성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 해 달라고 요청했다.

 

연간 56의 바이오 의약품 생산이 가능한 세계 최대 바이오산업단지인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관련 인프라를 집중시켜, 대한민국 미래 먹거리로 육성하자는 것이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시도지사 간담회에 참석한 자리에서 저를 비롯해 여기 모이신 시도지사님들 모두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특히 백신 접종율 제고를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박 시장은 송도국제도시에 위치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모더나 백신 위탁생산과 수출을 본격화하고 있는 셀트리온 치료제(렉키토나)는 새로운 바이오산업의 전환점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인천은 이 전환점을 발판 삼아 바이오산업을 코로나 이후의 미래 산업 동력으로 더욱 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시장의 이 같은 발언은 ‘K-바이오 랩허브송도 유치 건의를 우회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K-바이오 랩허브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총사업비 3,350억 원을 들여 추진 중인 바이오 창업기업 육성 사업으로 신약 개발부터 시제품 생산까지 한 공간에서 가능한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관련 기관 유치를 위해 인천을 비롯해 대전, 충북 등이 경쟁을 벌이고 있다.

 

박 시장은 K-바이오 랩허브 유치를 위해 중앙지역 정치권의 초당적 협력을 꾸준히 요청하고 있으며, 인천시는 바이오 산업 관련 산병 라운드 테이블등을 통해 K-바이오 랩허브 인천 유치를 위한 협력체계 구축에 나서고 있다. 인천 시민들 또한 인천 송도 유치 서명운동에 나서는 등 힘을 보태고 있다./news@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임태성 기자 보도본부

news@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