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드사, 금리인하…저신용자 대출중단 우려

금융 입력 2021-06-11 21:12 양한나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
[앵커]

법정 최고금리 인하를 한 달 앞두고 카드사들이 속속 금리 낮추기에 나서고 있습니다. 최고금리 인하로 카드사 입장에서는 수익성 악화가 우려되고, 저신용자들은 불법 사금융으로 내몰릴 위기에 처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양한나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오는 7월 7일부터 법정 최고금리가 연 24%에서 연 20%로 인하됨에 따라 카드사들이 연이어 최고금리를 내리고 있습니다.

 

금융권에 따르면 삼성카드는 지난 7일부터 개인회원의 금융 서비스에 적용되는 최고금리를 기존 23.9%에서 19.9%로 인하하기로 했습니다.
 

신한카드는 오는 7월 1일부터 현금서비스, 카드론, 리볼빙 등 최고금리를 23.9%에서 19.9%로 내립니다.
 

현대카드는 같은 날부터 이들 서비스에 대한 최고금리를 19.9%로, 하나카드는 19.95%로 낮춥니다.

 

KB국민카드는 7월 3일부터 최고금리를 19.95%로, 롯데카드는 오는 30일부터 20% 이하로 내리기로 했습니다.

 

최고금리 인하에 따라 카드사들은 부실을 줄이기 위해 대출 심사를 더욱 깐깐하게 나설 전망입니다. 이렇게 되면 20% 초과 차주, 즉 저신용자들에 대한 대출 취급 중단이 이어지게 되고, 이들은 대부업과 불법 사금융으로 눈을 돌릴 수 밖에 없게 됩니다.

 

실제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 4월 30일 기준 삼성카드 카드론 이용자 중 15.72%는 연 20% 이상의 대출금리가 적용됐고, 현금서비스 이용자의 50.2% 역시 20% 이상 금리를 적용받았습니다.


카드사의 수익성 악화도 우려됩니다. 한국신용평가에 따르면 최고금리가 20%로 인하될 시 올해 카드사들의 이자수익은 351억 원 가량 감소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서울경제TV 양한나입니다. /one_sheep@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금융부

one_shee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