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키움證"삼성SDI, 확고한 실적 방향성…2분기 실적 호조 전망"

증권 입력 2021-06-18 09:03 서청석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키움증권은 18일 삼성SDI에 대해 "2분기 실적이 예상보다 호조를 보일 것"이라며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85만원으로 유지했다.


김지산 키움증권 연구원은 "삼성SDI의 2분기 영업이익은 전분기 보다 89%, 전년보다 143% 증가한 2,522억원으로 시장 예상치를 충족시킬 것"이라며, "자동차전지가 유럽 주요 OEM 대상으로 공급을 확대하며 마침내 흑자 전환에 성공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ESS는 물류 차질 영향이 일부 지속되지만, 미주 전력용 중심으로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할 것"이라며, "원형전지는 수급 여건이 빠듯해 판가가 우호적인 가운데, 미국 전기트럭 업체 대상 EV 프로젝트 매출이 시작됐고, 전자재료 중에서는 편광필름이 TV와 노트북 수요 강세에 힘입어 예상보다 양호한 실적을 이어가고, OLED 소재는 스마트폰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차량용 반도체 공급 차질 이슈에도 불구하고, 완성차 업체들이 CO2 규제 대응 등을 위해 전기차를 우선적으로 생산하고 있어, 자동차전지는 큰 차질없이순항하고 있다"며, "동사는 Audi e-tron EV, Fiat 500, Ford Kuga PHEV 등이전략 모델로 거론된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자동차전지가 하반기 이익 성장을 이끌 것"이라며, "자동차전지는 원가 효율성이 높은 Gen 3 및 Gen 4 배터리 비중이 지속 증가하고, 헝가리 법인의 생산성 향상이 뒷받침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3분기부터 Gen 5 배터리 양산이 시작돼 기술적으로 도약하는 계기가 마련될 것이다. 향후 미국 진출 계획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소형전지는 원형전지의 경쟁력과 실적을 극대화하는 전략으로 나아가고, EV시장 대응을 강화할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컨택트 환경 전환과 함께 전동공구용 원형전지, TV 및 노트북용 편광필름 등의 수요 둔화 여부를 확인해야 하겠지만, 다른 IT 대형주에 비해 실적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이라며 "동사의 실적 방향성은 확고하고 긍정적이다. 유동성 긴축 우려 속에서 적정 Valuation에 대한 고민이 있을 뿐이다"라고 설명했다./blue@sedaily.com


#Tag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증권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