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스코텍, AXL저해제 임상 1상 시험 계획 승인 신청서 제출

증권 입력 2021-06-18 09:16 서청석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신약개발 기업인 오스코텍은 연세대 의대 조병철 교수팀과 공동 연구를 진행한 AXL 저해제 SKI-G-801에 대해 한국 식약처에 임상 1상 시험 계획 승인 (IND) 신청을 완료하였다고 18일 밝혔다.


오스코텍에 따르면 SKI-G-801은 AXL 키나아제를 선택적으로 저해하여 암의 전이를 막고 종양미세환경에서 항암 면역 반응을 활성화하는 고형암 치료제 후보 물질이다. 이번에 제출된 임상 1상 계획에 따르면 한국에서 약 30~40명의 비소세포폐암, 삼중음성유방암, 신장암, 두경부암 환자들을 대상으로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주사제형으로 급성 골수성 백혈병 환자 대상 글로벌 임상 1상 시험을 진행해 왔으며(연내 종료 예정), 이로부터 높은 안전역을 확보하였는 바, 이를 경구제로 전환하여 실시하는 이번 임상시험은 보다 신속한 진행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SKI-G-801은 세브란스 병원 종양내과 조병철 교수팀과 공동 연구를 통해 다양한 동물모델, PDX모델, 화학항암제 병용투여 모델 등에서 종양미세환경 내 항종양 면역세포 증가와 항원제시 활성화를 통한 우수한 항종양 및 전이 억제 효능을 확인하였고, 또한 단독투여 뿐 아니라 기존 면역항암제와의 병용투여에서 더욱 증진된 항종양 효능이 확인 되어 앞으로 면역항암제의 효능 증대와 적응증 확대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러한 주요 성과들은 최근 3년간에 걸쳐 미국암연구학회 연례학술회의 (AACR)에서 발표되었던 바 있다.


김중호 오스코텍 연구소장은 “당사의 AXL저해제 SKI-G-801은 그간 다수의 syngeneic 모델과 PDX 모델 등에서 모두 우수한 항암 효능을 입증해 온 만큼, 실제 전이성 고형암 환자 대상으로 진행될 임상 1상에서도 매우 긍정적인 안전성과 효능이 기대되고 있다”고 밝혔다./blue@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증권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