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터넷은행 중저신용자 대출 확대 '사활'

금융 입력 2021-06-21 21:25 정순영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중·저신용자 대출을 늘리기 위한 인터넷전문은행들의 경쟁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올 한 해 동안 신용대출 잔액 기준 카카오뱅크는 1조7,602억원, 케이뱅크는 6,232억원을 각각 늘리기로 했고, 9월말 출범 예정인 토스뱅크는 1,636억원을 목표로 설정했습니다.


금융당국은 계획을 충실히 이행하는지 점검해 신산업 진출 인·허가 심사에 반영할 계획이어서 인터넷은행들은 중·저신용자 대상 신용대출 공급을 늘리기 위해 총력전을 펴는 모습입니다.


카카오뱅크는 하반기 자체 신용에 기반한 중저신용자 전용 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며, 케이뱅크는 비급여 소득자에게도 '신용대출 플러스'를 최대 한도 5,000만원까지 제공하고 있습니다. 


토스뱅크는 영업 개시와 함께 중저신용자를 포함한 개인·자영업자 대상 신용대출 상품을 선보일 예정입니다./binia96@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순영 기자 금융부

binia96@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