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집성반촌' 영덕군 '괴시마을' 국가민속문화재 지정…경북도, 오늘 기념행사

전국 입력 2021-06-29 08:26 수정 2021-06-29 12:24 신석민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전국 8번째, 경북 5번째 민속마을로 지정

영덕군 괴시마을 전경. [사진=경북도]

[안동=신석민기자] 경상북도는 29일 오전 11시부터 영덕군 영해면 괴시마을에서 최근 마을 전체가 국가민속문화재로 지정된 것과 관련, 기념행사를 갖는다.

영덕군과 영덕문화관광재단에서 주최하는 이번 행사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현모 문화재청장를 비롯해 지역기관 단체장, 문중대표 등이 참석해 영덕 괴시마을의 국가민속문화재 지정을 함께 축하하게 된다. 


영덕 괴시마을은 국가민속문화재 중 전국에서 8번째 민속마을로 지정됐다. 경주 양동마을, 안동 하회마을, 영주 무섬마을, 성주 한개마을을 비롯해 경북에서 5번째로 지정됨에 따라 경북도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전통민속마을의 고장으로 그 위상을 확고히 하는 계기가 됐다. 향후 보수정비 사업 시 국비지원이 가능하게 됐다.


고려말 대학자 목은 이색(1328~1396)이 태어난 영덕 괴시마을은 조선 인조 때부터 영양남씨들이 정착한 이후 그 후손들이 대대로 살아온 집성 반촌이자 전통 마을이다. 마을 내에는 영양 남씨 괴시파종택(경북 민속자료 제75호)을 비롯해 다수의 고택, 서당, 정자, 재사 등 지정문화재 및 비지정 전통 건축물 들이 잘 남아 있다. 또한 민속, 신앙, 의례 등 전통적 관습과 문화가 함께 전승돼 오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북이 우리나라 대표 역사문화관광의 중심지가 되도록 도내 민속마을을 잘 보존하고 관리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tk24365@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신석민 기자 보도본부

iecono@hanmail.net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