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B證"신세계, 휴젤 인수 불확실성 해소"

증권 입력 2021-07-20 08:39 서청석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KB증권은 19일 신세계에 대해 "휴젤 인수 관련 불확실성 해소, 코로나 4차 유행이 실적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이 일시적일 것"이라며,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40만원을 유지했다.


박신애 KB증권 연구원은 "차익실현 욕구와 휴젤 인수 가능성에 대한 우려로 신세계 주가가 6월 최고점을 기록한 이후 12% 하락했다"며, "현 주가는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 8.5배 수준에 불과해 저평가 메리트가 부각된다"고 평가했다.


박 연구원은 "신세계는 2분기 매출액 2조2,569억원, 영업이익 798억원을 기록할 것"이라며,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0% 증가하고 흑자전환한 수준으로, 낮은 기저효과 등에 힙입어 모든 사업부문 손익이 전년 동기 대비 개선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경제 활동 정상화에 따른 소비 심리 회복으로 백화점의 실적 호조가 이어질 것"이라며, "백화점이 코로나19를 딛고 안정적인 외형 성장에 돌입했다며, 백화점의 2분기 총매출은 코로나19 발생 전인 2019년 2분기 대비로도 16% 높은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뿐만아니라 "2022년 이후에는 경제활동이 더욱 정상화되면서 소비가 해외 여행 등으로 분산돼 백화점 성장률이 소폭 둔화할 수 있다"며, "대신 면세점 영업이익은 올해 흑자전환해 향후 2년간 전사 이익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시내점 매출이 63% 성장하고, 영업이익률은 4.4%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공항점은 임차료 지급방식이 ‘영업요율’로 변경되면서 이익이 개선됫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외에 "센트럴시티에 대해 2분기 투숙률은 50%로 추정한다”며, “매출이 낮은 기저효과에 힘입어 30% 성장하고, 영업이익은 55억원을 나타내며 흑자전환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이어 "까사미아는 홈퍼니싱 시장 성장과 점포 확장에 힘입어 매출이 32% 증가하고, 영업적자는 전년 동기 대비(적자 22억원) 축소한 8억원을 기록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blue@sedaily.com


#Tag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증권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