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유가, OPEC+ 감산완화에 7.5% 폭락

경제 입력 2021-07-20 19:32 정훈규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뉴욕 유가가 석유수출국기구, ‘OPEC 플러스(+)’ 산유국들의 증산 소식에 8% 가까이 급락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19일 뉴욕상업거래소에서 8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7.5% 떨어진 배럴당 66.42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배럴당 가격이 70달러 아래로 떨어진 것은 한달여만에 처음입니다. 브렌트유 역시 7% 이상 하락해 배럴당 70달러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산유국들의 감산 완화 합의와 함께 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에 따른 경기 둔화 우려가 겹쳐 유가를 끌어 내린 것으로 풀이됩니다.

앞서 OPEC+ 산유국들이 오는 8월부터 매달 하루 40만 배럴씩 추가적인 감산 완화에 들어가기로 하면서 공급 확대 우려가 커졌습니다. /cargo29@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