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천군, 풍수해 대비 산사태취약 집중관리지역 점검…21곳에 안내판 50매 부착

전국 입력 2021-07-22 13:53 강원순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강원 홍천군이 집중호우와 태풍 등에 따른 산림분야 풍수해 대비 국민행동요령 안내판을 부착했다.[사진=홍천군]

[홍천=강원순 기자]강원 홍천군이 집중호우와 태풍 등에 따른 산림분야 풍수해 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22일 홍천군은 지역 내 산사태취약지구 249곳 중 민가와 시설물 등이 인접한 집중관리지역 21곳을 대상으로 국지성 집중호우와 태풍 등 이상 기후에 대비한 현장점검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특히 집중관리지역 21곳에 국민행동요령을 알리는 안내판 50매도 부착했다.


안내판은 산사태 취약지역으로 지정된 고시번호와 주소 등의 위치 정보와 산사태 발생 전후 행동요령 등을 담고 있다.


또 인근 주민들의 신속한 대피 및 산사태예측정보(산림청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및 산사태정보시스템) 활용 등이 가능할 수 있도록 조치 및 안내했다.


이밖에 산사태현장예방단을 활용, 취약지구 내 순찰과 도복목 제거, 주민홍보, 사방시설 점검 등을 올해 11월 말까지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계획이다.


산사태주의보 경보(관심·주의·경계·심각) 발령시에는 인명 및 재산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해당 산사태취약지구 거주민에게 대피준비, 대피장소 안내 등 긴급 문자발송, 긴급 피해복구 준비 등 산사태 예방·복구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장용기 산림과장은 “최근 기후변화로 인한 국지성 집중호우 발생 빈도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고, 강수량의 지역적 편차 또한 상당히 크다. 특히 산악강수량은 평지의 2배가량 높다”며 “취약지구 내 주민들은 기상상황을 꼭 확인해야 피해를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산사태 발생 시에는 산사태 경로(계곡부나 물길 형성지역 등) 밖의 산사태 방향과 먼 가장 안전한 높은 곳으로 대피해야 한다.


산사태 발생 후에는 향후 추가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산사태 위험평가나 보강대책을 위해 피해사실을 관련기관 및 지자체에 신고해야 한다./k10@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강원순 기자 보도본부

k10@sead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