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중공업 노사, 2년만에 임단협 타결…'새출발' 선언

산업·IT 입력 2021-07-22 12:55 정새미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현대중공업 노사가 22일(목) 울산 본사에서 ‘조선산업 발전을 위한 노사 선언’ 선포식을 갖고, 조선산업 재도약에 함께 힘을 모을 것을 선언했다. [사진=현대중공업]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현대중공업 노사가 최근 2년 치 단체교섭 타결에 성공했다.

 

현대중공업과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는 22 울산 본사 본관에서 ‘조선산업 발전을 위한 노사 선언’ 선포식을 개최했다. 이날 선언식에는 현대중공업 한영석 사장과 전국금속노동조합 김호규 위원장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 조경근 지부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노사 선언은 장기간의 침체에 빠져있던 조선업이 최근 수주 회복세를 보이는 상황에서 노사가 갈등이 아닌 신뢰와 협력으로 힘을 모아야 한다는 인식을 같이한데 따른 것이다.

 

내용은 △회사는 구성원이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고용안정과 근로조건의 유지·향상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노조(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는 우리나라 조선해양산업의 발전과 회사의 경영 정상화에 협력하고생산 현장의 일하는 분위기 조성에 노력하며 △노사가 조선산업의 지속 가능한 미래 발전과 노동자 고용안정양질의 일자리 확보를 위한 산업·업종별 협의체 구성에 나선다는 것이다.

이날 현대중공업 한영석 사장은 “내년 창사 50주년을 앞두고 100년 기업으로 나아가는 중요한 기로에 서 있다”며“오늘 선언을 시발점으로 노사가 힘을 모은다면 조선산업 선두기업의 자리를 굳건히 지켜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경근 지부장은 “이번 단체교섭을 교훈 삼아 노사가 진일보한 모습을 보일 수 있게 노력하겠다”며“세계 1등 조선소를 유지하기 위해 오늘 노사 선언 내용을 함께 실천해 나가자”고 말했다.

 

한편 현대중공업 노사는 이날 ‘2019년 임금협상’과 ‘2020년 임금 및 단체협상’에 대한 조인식도 가졌다. / jam@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