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도림우성1·2차 리모델링, 시공사로 GS건설 선정

부동산 입력 2021-07-26 11:15 지혜진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 구로구 신도림우성 단지 전경.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지혜진기자] 서울 구로구 신도림우성1·2차 리모델링 조합이 시공사로 GS건설을 선정했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신도림우성1·2차 리모델링 조합은 지난 22일과 23일 각각 시공자 선정총회를 열고 GS건설을 시공사로 선정했다.

 

GS건설은 지난달 15일 열린 신도림우성1·2차 리모델링 사업 입찰에 단독으로 참여하며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바 있다.

 

GS건설이 1·2차에 제안한 단지명은 각각 ‘신도림자이 퍼스트마크’와 ‘신도림자이 클래스마크’이다.

 

신도림우성1차 리모델링 사업은 수평 증축을 통해 1차는 169가구에서 194가구로, 2차는 239가구에서 274가구로 탈바꿈하는 사업이다. /heyjin@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지혜진 기자 부동산부

heyj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간 TOP뉴스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