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우조선해양건설, ‘SOC 전문가’ 조재용 前 삼성물산 상무 영입

증권 입력 2021-08-24 16:34 배요한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조재용 대우조선해양건설 수주개발부문장(전무).[사진=한국테크놀로지]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한국테크놀로지는 24일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이 20년 경력의 국내 SOC 사업 최고 전문가인 조재용 삼성물산 상무를 수주 개발 부문장(전무)로 전격 영입했다고 밝혔다. 

 

조 전무는 서울대학교 대학원에서 석사 학위를 취득한 후 동부엔지니어링에서 도시계획을 부문을 맡으면서 건설 분야의 초석을 다졌다. 이후 삼성물산에 입사해 20년 동안 삼성의 모든 SOC 민간투자사업을 진행하면서 민간투자사업 부문의 스페셜리스트로 거듭난 인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삼성물산에서 부산 신항만 등 대규모 시공을 성공적으로 이끈 후 2015IMM Investment에서 투자본부 전무를 역임하면서 민간투자사업의 건설, 금융 두 영역을 모두 섭렵했다. 대외적으로는 서울부동산 포럼 정회원, 해외건설협회 자문위원 등으로 활동하며 인적 관계도 풍부한 것으로 전해진다.

 

서복남 대우조선해양건설 대표는 현재 회사는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으며 신용등급 상승, 재무 상태 호전, 수주 물량 급증 등 좋은 소식이 연속적으로 들려오고 있다국내 SOC계의 최고 베테랑인 조 전무 영입은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성장에 날개를 달아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업계 최고 대우로 최고의 인재를 계속 영입할 계획이라면서 수 년 내에 가장 많은 인센티브를 주는 건설 회사가 될 것이라고 자신한다라고 강조했다. /byh@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