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출 상환유예 또연장…부실화 우려↑

금융 입력 2021-09-15 16:01 수정 2021-09-16 00:49 윤다혜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금융당국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대출 만기 연장과 이자 상환 유예 조치를 또다시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이번까지 세번, 기간으로 2년 가까이 연장된 건데요.

은행권에선 납입이 미뤄지고 있는 대출이 늘어나, 부실화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윤다혜 기자입니다.

 

[기자]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은 코로나19로 인해 영업과 매출에 타격을 받은 경우 내년 3월까지 만기를 연장하거나, 상환 유예가 가능합니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오늘(15일) 금융지원 당·정협의 모두발언을 통해 “소상공인 대출의 만기 연장과 상환 유예 조치를 내년 3월까지 연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금융당국의 연장 결정은 지난해 9월, 올해 3월에 이어 세 번째입니다.

 

금융권은 지난 7월까지 만기연장 209조, 원금 상환유예 12조, 이자 상환유예 2,000억원 등 총 222조원을 지원했습니다.

 

이번에 6개월 기간이 연장되면서 적어도 80조 이상의 지원이 또 들어가야 합니다.

 

정부는 재연장에 따른 잠재 부실 우려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관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은행들은 이번 연장으로 대출 부실화를 크게 우려하고 있습니다. 특히 이자 상환 유예 조치는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분위기입니다.

 

상환 유예를 반대하는 측에서는 소상공인들의 대출이 늘어난 만큼 차주의 상환능력을 빨리 분별해야 리스크 대응이 가능하다고 설명합니다.

 

순간의 위험을 넘기기 위해 연장만 되풀이 하기보단 연착륙을 위한 새로운 장기적 대안도 필요하다는 겁니다.

 

서울경제TV 윤다혜입니다. /yunda@sedaily.com

 

[영상편집 김준호]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금융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