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6만전자’ 된 삼성…“기대치 낮춰야”

증권 입력 2021-10-13 20:56 수정 2021-10-13 20:58 김혜영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34조원 베팅한 ‘삼성개미’ 망연자실

증권사 6곳, 삼성전자 목표가 줄하향

“내년 D램값이 최대 20% 하락…공급과잉”

“D램 값 우려 등 악재 반영…사업 다각화 긍정적”

환율·인플레·금리 등 변수…“눈 높이 낮춰야”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앵커]

6만원대로 곤두박질친 삼성전자 주가에 동학개미의 근심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증권가에선 지금의 낙폭이 과도하다고 입을 모으지만, 반도체 업황 우려 등 눈 높이를 낮춰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습니다.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

삼성전자가 0.29% 떨어진 6만8,800원에 장을 마쳤습니다.

연일 하항 곡선을 그리며, 연초 10만원 기대감은 무색해진 상황입니다.

올해 34조원 넘는 삼성전자 주식을 사들인 개인투자자들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증권가에서는 삼성전자를 향한 눈높이를 속속 낮춰 잡고 있습니다.

미래에셋증권은 삼성전자의 목표가를 10만원에서 8만 2,000원으로 대폭 하향했습니다.

최근 삼성전자 목표가를 내린 증권사는 6곳에 이릅니다.


메모리 반도체 업황 둔화에 대한 우려가 삼성전자 주가를 짓누르고 있는 겁니다.

트렌드포스( 대만 반도체 시장조사기관)는 내년 D램 가격이 최대 20%까지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수요가 공급량 증가 분을 따라오지 못할 것이란 분석입니다.

 

그러나, 증권가에선 지금의 하락이 과도하다고 입을 모읍니다.

D램 가격 우려 등 악재가 이미 주가에 반영된 데다, 메모리 반도체 매출 편중이 줄어드는 등 수익 다각화도 긍정적이란 평가입니다.

 

[인터뷰]노근창/현대차증권 센터장

“삼성전자 메모리 반도체 말고 파운드리랑, 폴더블 등 다른 비지니스도 있는데, 회사가 좋아지는 다른 사업부에 대해서 주가가 전혀 반영을 안하고 있고, 지나치게 과매도되서…"

 

다만, 최근 부상하는 공급망 차질과 에너지 가격 급등, 인플레이션 우려, 달러 강세, 금리인상 등 대내외 여건이 녹록치 않아, 주가 상승 폭에 대한 눈 높이를 낮춰야 한다는 조언입니다./서울경제TV 김혜영입니다.hyk@seadaily.com

 

[영상편집 강현규 / 영상취재 김민우]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