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분양아파트 4년새 평균 10억원 ‘껑충’

부동산 입력 2021-10-13 20:59 윤혜림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윤혜림기자]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에 분양된 서울 아파트 단지 10곳의 가격이 평균 10억원 넘게 치솟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동산 정보업체 경제만랩 조사에 따르면 지난 2017년 5월부터 12월까지 분양된 서울 아파트 중 10개 단지의 실거래 가격이 분양가 대비 평균 128.3% 상승했습니다.


분양가 대비 가격 상승률이 가장 높은 곳은 은평구 ‘녹번 e편한세상캐슬1차’ 전용 59.97㎡로, 분양가(4억4,000만원)에서 11억7,500만원으로 뛰었습니다.


경제만랩 관계자는 “새 아파트에 대한 수요는 많지만, 공급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못하자 가격이 상승한 것”이라는 분석을 내놨습니다./grace_rim@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혜림 기자 증권부

grace_ri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