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성첨단소재, 의료용 대마추출물CBD의 테라퓨틱 효과 논문 발표

증권 입력 2021-10-14 10:57 배요한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오성첨단소재는 14일 자회사 카나비스메디칼이 공동연구를 진행하는 KAIST 최인성 교수팀과 함께 CBD(칸나비디올)의 테라퓨틱(therapeutic)효과에 대한 논문을 국제 학술지인 Molecules저널에 게재했다고 밝혔다. 

 

Molecules는 화학과 생화학 분야 전체를 다루는SCI급 국제저널로 알려져 있다. 이번 논문은 CBD가 항정신정 성분이 없으면서도 다양한 치료 가능성을 보이는 것에 대한 내용을 포함한다. 논문의 주요 내용은 다양한 병리학적 상황에 대한 CBD의 신경 보호 효과, 1차 신경교 세포를 표적으로 하는 CBD의 치료 가능성, 생체 및 시험관 내 연구를 기반으로 제안된 신경 줄기 세포(NSC)에서 CBD의 조절 작용 등이다.

 

회사 측은 최근 FDACBD 추출물을 1세 이상 소아환자의 레녹스-가스토 증후군, 드라베 증후군 또는 결절성 경화증 복합제 관련 치료제 처방의약품으로 승인하며 CBD가 주목받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CBD는 신경퇴행성 질환을 포함한 다른 질병에 대한 잠재적인 치료 후보로도 꼽히며 이미 캐나다, 미국, 영국, 호주 등 50여개 국가에서는 의료용 목적으로 대마를 합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선진국이 대마에 대한 규제를 발빠르게 완화하는 움직임은 충분한 시장 가능성이 있다는 방증이라며선진국의 이 같은 행보는 먼저 시장 선점을 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고 전했다.

 

이어 “CBD의 의학적 효과와 치료제로서 활용에 대한 꾸준한 연구와 논문발표를 통해 향후 의료용 대마 합법화에 대비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글로벌 시장에서 칸나비디올(CBD)은 이미 하나의 새로운 산업 분야로 매년 20% 이상의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미국 그랜드 뷰 리서치(시장조사기관)에 따르면 2027년 전세계 대마 시장 규모는 약 150억 달러(16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편 오성첨단소재의 카나비스메디칼 지분율은 50.85%, 잔여지분 49.15%는 화일약품이 보유하고 있다. /byh@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