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화투자證 “신세계푸드, 노브랜드버거 내년 본격적인 이익 기여할 것”

증권 입력 2021-10-18 08:24 수정 2021-10-18 08:43 윤혜림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윤혜림기자]한화투자증권은 18일 신세계푸드에 대해 “비우호적인 영업환경에도 노브랜드버거 점포 출점은 순항을 이루고 있다”며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13만8,000원을 유지했다.


남성현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3분기 매출액은 3,404억원, 영업이익 6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6.1%, 47.9% 증가했다”며 “다만 당초 시장기대치는 하회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따라 전방산업 매출 회복세가 다소 둔화되고 재택근무 확산 등으로 단체급식이 감소했다”며 “유제품 등 주요 원재료 가격 상승과 1회성 프로모션에 따른 비용 증가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남 연구원은 “다만 노브랜드버거 점포는 3분기 말 총 153개를 기록했고 스타벅스향 제조 매출은 두 자릿수 성장률을 이어갔다”며 “원재료 가격 상승 부담이 없었다면 동사의 펀더멘탈은 더욱 확연히 드러났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위드코로나에 따라 영업환경이 개선되고 가맹수요 확대가 전망된다”며 “주 사업부 성장이 안정적으로 이루어지는 만큼 긍정적 시각을 제시한다”고 판단했다./grace_rim@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혜림 기자 증권부

grace_ri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