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7년 완전자율주행…지능형 교통 구축

산업·IT 입력 2021-10-19 20:11 정새미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정부가 2030년까지 첨단기술을 활용해 교통체계를 한 단계 높입니다. 핵심은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시대 기술로 교통과 이용자가 쌍방향 소통을 하는 건데요. 보도에 정새미 기자입니다.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정부가 교통시설과 이용자가 소통하는 ‘지능형 교통체계 인프라’를 구축합니다.

 

국토교통부는 오늘 오전 국무회의에서 ‘지능형 교통체계 기본계획 2030’을 확정했다고 밝혔습니다.

 

2030년을 목표로 하는 이번 계획의 비전은 '친환경적이고 안전하면서 단절 없는 사람 중심의 교통서비스 제공'입니다.

  

핵심은 ‘양방향 소통’입니다.

 

기존에는 교통시설이 운행정보를 모아 이용자에게 전달하는 일방향 방식이었지만, 앞으로는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등으로 복합적 교류가 가능해집니다.

  

먼저 국토부는 새로운 교통수단의 원활한 도입을 위해 관련 인프라 구축에 나섭니다.

 

2027년 완전자율주행 상용화에 대비해 올해부터 전국 주요 도로에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 인프라가 도입되고, 신뢰도 향상을 위한 차량·사물통신(V2X) 보안인증체계도 마련합니다.

  

UAM의 탑승시설 구조와 제반설비 기준도 세웁니다.

 

도심 내 안전한 운용과 효율적 운항을 위해 도심 3차원 지도를 구축합니다.

  

첨단기술으로 교통안전 사각지대도 줄입니다.

 

인공지능으로 역주행 등 돌발상황을 감지하는 스마트 CCTV 모니터링을 확대하고 위험정보를 제공합니다.

  

이 외에도 철도 운행·안전관리 기술과 해양 디지털 관련 국내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등 한국형 ITS 수출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방침입니다.

 

서울경제TV 정새미입니다. / jam@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